상표출원? 혼자서도 어렵지 않아요
상표출원? 혼자서도 어렵지 않아요
  • 김예진 기자
  • 승인 2020.06.29 11: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식작성기(전자출원SW) ‘올바른 상품명칭 자동안내’ 서비스(자료제공=특허청)

[라이센스뉴스 김예진 기자] 최근 상표를 출원할 때 대리인을 선임하지 않고 직접 출원하는 나홀로 출원인이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직접 상표를 출원하는 출원인들이 쉽게 상표를 출원하고 등록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상표출원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상표는 출원할 때 출원인이 사용하고자 하는 상표를 어느 상품에 사용할 것인지 출원서에 기재해야 하는데 이때 상표심사에서 인정하는 상품명칭으로 기재해야 한다. 

복수의 상품명칭이나 여러 상품을 포함하는 포괄적인 명칭으로 기재하는 경우에는 상표의 권리범위가 불명확해지기 때문에 상표등록을 받을 수 없다.

예를 들면 ‘헤어케어제품’과 ‘마스크팩’은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명칭이지만 상표심사에서는 포괄적인 상품명칭에 해당된다.

상표출원서에 ‘헤어케어제품’은 ‘헤어케어제’로 ‘마스크팩’은 ‘화장용 마스크팩’으로 기재해야 하는데 일반 출원인이 아무런 도움 없이 올바른 명칭을 기재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이와 같이 상표출원 과정에서 출원인이 느끼는 어려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특허청은 상표출원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크게 특허정보검색서비스의 ‘상품명칭검색’과 서식작성기(전자출원SW)의 ‘올바른 상품명칭 자동안내’ 서비스이다. 

‘상품명칭검색’은 출원인이 사용하고자 하는 상품의 정확한 명칭을 키워드를 이용해 찾을 수 있는 서비스로 특허청에서 인정하는 각 산업별 대표적인 상품명칭 5만 6000여개가 탑재돼 있다.

‘올바른 상품명칭 자동안내’는 서식작성기(전자출원SW)에서 ‘불명확한 상품명칭’을 입력하는 경우 ‘올바른 상품명칭’을 자동으로 안내해 주는 서비스로 출원인이 실수하기 쉬운 140여개의 불명확 상품명칭에 대해 올바른 상품명칭의 안내가 이뤄지고 있다.

또한 ‘상품명칭검색’ 서비스에서 찾을 수 없는 새로운 상품이나 상품명칭에 관련해 문의사항이 있는 출원인은 특허정보검색서비스에 분류정정 및 질의 코너에서 질문할 수 있다. 답변은 이메일을 통해 전달된다, 

특허청 문삼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일반인들에게 상표출원이 어렵다는 인식이 있는 만큼 누구나 직접 상표출원을 할 수 있도록 출원인 중심의 상표출원 지원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최근 콘텐츠 서비스의 급격한 확산에 따라 증가하고 있는 OTT, 인터넷 개인방송 등 온라인 개인사업자의 증가 추세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press@lc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