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전세기로 베트남 나트랑 하늘길 다시 열어
아시아나, 전세기로 베트남 나트랑 하늘길 다시 열어
  • 오채나 기자
  • 승인 2020.06.25 09: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 A350 항공기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A350 항공기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라이센스뉴스 오채나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다년간 쌓아온 해외노선 운항 노하우와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전세기 운항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해외 거점을 둔 글로벌 국내 기업과 교민, 유학생들은 ‘코로나19’ 로 인해 대부분의 국가가 국경을 닫은 상황에서 전세기를 통해 출·입국 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국적사로서 국민 편익을 제공하기 위해 전세기 운항 승인에 전사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로 지난 23일 현대미포조선 기술진을 태운 전세기 OZ773편이 나트랑 공항으로 입국한 것을 들 수 있다. 탑승 인원은 29명으로 현대미포조선 베트남법인인 현대베트남조선의 선박 시운전 및 인도를 지원하기 위한 국내외 기자재 납품사 엔지니어들이다. 

지난 3월 ‘코로나19’ 사태 이후 베트남에 외국인 입국을 불허한 뒤 나트랑 공항으로 외국인이 입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아시아나항공 현지 지점과 현대베트남조선이 베트남 정부 및 나트랑 공항이 소재한 칸호아성 당국으로부터 특별 입국허가를 받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이다. 

아시아나항공 송정섭 나트랑 영업소장은 “나트랑 공항 전세기 입국이 쉽지 않았으나 현대베트남조선 및 주베트남 한국영사관과 긴밀히 협조해 승인을 받아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대한민국 국적사로 역할을 다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베트남 (번동, 하노이)및 중국 (광저우)에 LG디스플레이 엔지니어,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에 기아자동차 엔지니어, 인도(첸나이)에 현대자동차 엔지니어를 수송했고, 인도 뉴델리와 호주 시드니, 필리핀 클라크필드 등에는 현지 교민을 수송하는 등 6월에만 총 6930명의 인원을 전세기로 수송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로 정상적인 노선 운영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전세기 수요 유치와 더불어 화물 수송에 전력을 다해 난국을 헤쳐 나간다는 방침이다.

press@lc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