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에 기능성 더한 특허출원 대세
커피에 기능성 더한 특허출원 대세
  • 한진수 기자
  • 승인 2019.05.16 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피특허출원동향 (자료출처=특허청)
커피 특허 출원 동향 (자료출처=특허청)

 

커피는 ‘기호 식품’을 넘어 우리 생활 속에 ‘커피 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 병이나 캔, 컵 등에 담겨진 ‘액상커피’, 우리나라에서 발명한 ‘커피믹스’(조제 커피) 뿐만 아니라 커피의 풍미를 잘 즐길 수 있도록 볶은 원두를 갈아 넣은 ‘인스턴트커피’ 등 커피 음료의 형태도 다양화됐다.

특허청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커피에 관한 특허출원은 543건으로이전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간 321건에 비해 69% 증가했고 맛과 향뿐만 아니라 카페인의 부작용과 건강을 생각하는 소비자의 기호에 맞춰 ‘기능성’을 강화한 커피의 특허출원이 활발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기술 분야별로 살펴보면 커피 과립화와 같은 ‘제형’ (14.9%), ‘로스팅’(10.0%) 및 ‘추출’(7.8%) 방법, 단순 ‘풍미 증진’(8.5%) 관련 특허 출원 비율은 지난 5년 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예를 들어 다양한 커피생두의 특성에 맞춰 로스팅 및 추출의 온도·시간·압력 조건을 설정, 커피의 풍미를 좋게하기 위해 커피의 휘발성 향기 성분을 포집해 추가 또는 별도의 향미 성분 추가, 커피 재료에 가스를 주입·가공해 커피 알갱이가 물에 녹을 때 풍부한 거품을 형성하고 부드러운 맛을 부가하는 형태의 커피가 특허출원되고 있다. 

반면 ‘기능성’ 강화 분야의 출원 비율은 같은 기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 2009년 19.6%에서 2018년 59.8%인 3배 늘어났다.

기능성 강화 기술에는 건강 ‘기능성 성분을 첨가’하거나 커피생두 또는 커피 추출물을 ‘발효’시켜 카페인 함량은 낮추고 항산화 효과가 알려진 폴리페놀 성분(클로로겐산 등)과 같은 유용성분 함량은 높게 유지하는 기술로 세분화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피로회복에 도움이 되는 홍삼 첨가, 쌍화차 재료인 헛개나무, 당귀, 숙지황 등 생약재료를 첨가, 카페인 부작용 감소를 위해 카테킨이 풍부한 녹차 첨가, 해독 및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나무잎 및 깔라만시 추출액 첨가, 여성 갱년기 개선에 도움이 되는 석류추출물 첨가된 커피도 특허 출원됐다. 

출원인별로는 개인 46.3% (404건), 기업 42.2% (368건), 대학 5.0% (44건), 연구기관 1.6% (14건), 공동출원 4.9% (43건)로 나타나 개인 및 기업의 출원이 88.5%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