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현 제자’ 박시원, 4연승 달성 후 챔피언 이정영 외쳐 “3~4번 더 승리 후 이정영과...”
‘김동현 제자’ 박시원, 4연승 달성 후 챔피언 이정영 외쳐 “3~4번 더 승리 후 이정영과...”
  • 양덕재 기자
  • 승인 2020.07.20 08: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OAD FC 제공
ROAD FC 제공

[라이센스뉴스 양덕재 기자] ‘김동현 제자’ 박시원, “3~4번 더 승리 후 이정영과...”

‘스턴건’ 김동현의 제자인 박시원(18, 팀 스턴건)이 프로 4연승을 달성한 후 ROAD FC 페더급 챔피언 이정영의 이름을 외쳤다.

박시원은 지난 18일 잠실 롯데월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ARC 002에서 블렛 친군(24, 친군팀)을 2라운드 2분 17초에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꺾었다.

경기 전부터 박시원은 입식격투기 출신이 블렛 친군에게 “MMA가 어떤 건지 보여주겠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리고 경기에서 그라운드 실력의 우위를 바탕으로 상대의 탭을 받아냈다.

박시원은 “사실 원래 나는 타격가고, 타격으로도 자신이 없진 않았다. 상대가 일본에서 킥복싱을 하던 선수고 MMA 전적이 없다는 걸 알아서 킥 대비를 많이 하면서 그라운드로 끌고 내려가서 피니쉬하는 그림을 그리고 많이 준비했다"고 전했다.

이어 "살짝 위험했던 장면 한 두 번 빼고는 잘풀렸던 것 같다. 원하던 그림과 거의 비슷했다. 이번에도 완전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나름 잘 끝냈다”며 자신의 경기를 돌아봤다.

이번 경기 승리로 박시원은 프로 무대 4연승을 달성했다. 그리고 케이지 위에서 ROAD FC 페더급 챔피언 이정영의 이름을 크게 외쳤다. 이정영이 목표라는 의미다.

박시원은 “바로 이정영 선수를 붙여주면 말도 안 된다. 이제 ROAD FC에서 두 번 뛰었기 때문에 앞으로 3~4번 다 연승해서 이정영 선수와 싸우고 싶은 마음을 어필했다. 당장 붙고 싶은 선수는 박해진 선수나 김태성 선수와 대결하고 싶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목표는 나보다 위에 있는 선수들 차근차근 잡고 이정영 선수까지 잡아서 꼭 허리에 벨트 메고 관장님들 허리에 벨트 감아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ROAD FC는 일본 도쿄를 시작으로 중국 북경, 상해 등과 최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을 제작, 동남아시아 진출 선언을 한 글로벌 종합격투기 단체다. 

CJ <주먹이 운다>, MBC <겁 없는 녀석들>, SBS 미디어넷 <맞짱의 신>, 중국판 주먹이 운다 <베이징 익스프레스>, 인도네시아판 <맞짱의 신>,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베테랑,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 쌈 마이웨이 등 10년째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과 격투 관련 영화, 드라마에 제작 참여 및 자체 제작한 스포테인먼트 회사는 ROAD FC가 유일하다.
 

 

ejrwo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