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몽골 난타왕' 난딘에르덴 “김세영과 대결, 논란의 여지 없이 완벽하게 이길 것”
[로드FC] '몽골 난타왕' 난딘에르덴 “김세영과 대결, 논란의 여지 없이 완벽하게 이길 것”
  • 양덕재 기자
  • 승인 2020.06.28 13: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딘에르덴 VS 김세영 ARC 002에서 격돌
난딘에르덴 VS 김세영 ARC 002에서 격돌

[라이센스뉴스 양덕재 기자] “논란의 여지 없이 완벽하게 이기겠다”

난딘에르덴(33, 팀파이터)은 지난달 23일 잠실 롯데월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ARC 001 대회에서 김세영(30, 팀 코리아MMA)을 1라운드 40초 만에 제압했다. 난딘에르덴 특유의 타격이 빛을 발하면서 순식간에 경기를 끝냈다.

그러나 승리에는 찝찝함이 남았다. 난딘에르덴이 공격할 때 써밍을 당했다고 김세영이 주장했기 때문이다. 심판은 써밍을 인정하지 않은 채 난딘에르덴의 승리를 선언했다. 승리했어도 난딘에르덴은 불편한 마음이 남았다.

당시 승리에 대해 난딘에르덴은 “평소에 하던 대로 하면 이긴다고 생각했다. 30초 안에 이기면 보너스를 준다고 해서 빨리 끝내려고 했다”며 “빨리 끝내서 좋았는데, 완벽하게 이기지 못했다. 이번에는 논란이 나오지 않게 완벽하게 이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두 번째 경기에서도 난딘에르덴의 전략은 그대로다. 몽골 복싱 국가대표 출신의 타격 능력을 살려 그대로 경기할 예정이다. 어떤 상대를 만나도 타격으로 맞서는 게 난딘에르덴의 스타일이다. 단, 종합격투기 종목 특성상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기에 방어에도 신경쓴다.

난딘에르덴은 “누구와 싸워도 내 스타일은 그대로다. 김세영 선수도 KO 능력이 있다. 타격에 자신 있지만 그대로 조심은 하겠다. 지난 번에 30초를 넘겨서 보너스를 못 받았다. 이번에는 확실하게 30초 KO 보너스를 받아보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한편 ROAD FC는 일본 도쿄를 시작으로 중국 북경, 상해 등과 최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을 제작, 동남아시아 진출 선언을 한 글로벌 종합격투기 단체다.

CJ <주먹이 운다>, MBC <겁 없는 녀석들>, SBS 미디어넷 <맞짱의 신>, 중국판 주먹이 운다 <베이징 익스프레스>, 인도네시아판 <맞짱의 신>,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베테랑,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 쌈 마이웨이 등 10년째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과 격투 관련 영화, 드라마에 제작 참여 및 자체 제작한 스포테인먼트 회사는 ROAD FC가 유일하다.

[ARC 002 / 7월 18일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

[-75kg 계약 체중 난딘에르덴 VS 김세영]

 

ejrwo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