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코로나 극복 희망 일자리 참여자 1288명 모집
마포구, 코로나 극복 희망 일자리 참여자 1288명 모집
  • 김예진 기자
  • 승인 2020.06.24 1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포구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 모집공고 (자료출처=마포구청)

[라이센스뉴스 김예진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오는 7월 2일까지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이번 희망일자리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로 실직 등 위기에 처한 취약계층에게 생계를 지원하고 지역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여 대상은 취업 취약계층, 폐업자, 1개월 이상 실직자, 소득이 감소한 특수고용, 프리랜서, 플랫폼 종사자, 휴업자, 무급휴직자 등이다.

사업 기간은 7월 20일부터 12월 20일까지 5개월이며 77개 사업 분야에서 총 1288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참여 신청은 본인의 주민등록 주소지 동주민센터에서 하면 된다.

선발된 참여자는 1일 3시간에서 6시간 이내 주 5일간 구청 사업부서 및 동주민센터 등에서 일 하게 된다.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 모집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마포구청 누리집 채용공고에 게시된 공고문을 확인하거나 거주지 동주민센터 또는 마포구 일자리지원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및 고용 위기에 대응하고자 다양한 취업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공공일자리를 제공하게 됐다”며 “이번 희망일자리를 통해 많은 이들에게 경제활동 기회가 제공돼 주민들의 생활 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press@lc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