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식약처 허가취득 ‘삼성 헬스 모니터’ 앱 출시
삼성전자, 식약처 허가취득 ‘삼성 헬스 모니터’ 앱 출시
  • 오채나 기자
  • 승인 2020.06.18 11: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혈압 측정 앱 출시 관련 (자료제공=삼성전자)<br>
삼성 혈압 측정 앱 출시 관련 (자료제공=삼성전자)

[라이센스뉴스 오채나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MFDS)로부터 허가를 취득한 혈압 측정 앱을 18일 출시한다.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사용자는 오늘부터 갤럭시 웨어러블 앱(Galaxy Wearable)을 통해 최신 워치 펌웨어로 업데이트한 후 갤럭시 스토어(Galaxy Store)에서 ‘삼성 헬스 모니터(Samsung Health Monitor)’ 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간편하게 혈압을 측정하고 자가 관리를 할 수 있다.

사용자가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활용해 혈압을 측정하고 관리하기 위해서는 앱을 실행한 후 최초에 커프 혈압계로 기준 혈압을 측정한 값을 입력해야한다. 이 후에는 스마트 워치의 심박센서를 활용해 언제 어디서나 혈압을 측정할 수 있다.

혈압의 측정 원리는 스마트 워치에서 측정한 맥박파형을 기준 혈압과 비교 분석해 혈압 및 맥박수를 보여주는 것이다. 그러나 기준 혈압은 매 4주마다 커프 혈압계를 통해 보정해 주어야 한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통해 측정한 혈압은 스마트 워치와 스마트폰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일·주·월 단위로 혈압 추이를 확인할 수 있으며 PDF 파일로 저장해 공유할 수도 있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은 안드로이드 7.0 이상 버전을 지원하는 삼성 스마트폰에서만 사용할 수 있으며 관련 센서가 내장된 ‘갤럭시 워치 액티브2’ 및 향후 혈압 측정 기능이 지원되는 스마트 워치에서도 지원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헬스팀 양태종 전무는 “‘삼성 헬스 모니터’ 앱 출시는 최첨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결합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편리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고자하는 삼성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갤럭시 워치 액티브2 뿐 아니라 향후 출시되는 워치를 통해 더 많은 갤럭시 사용자들에게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월 식약처로부터 허가를 취득한 심전도(ECG) 측정 기능은 올 3분기 ‘삼성 헬스 모니터’ 앱 업데이트를 통해 지원될 예정이다.

press@lc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