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신고자 비밀노출 시 5년 이하 징역… 처벌 수위 강화
부패신고자 비밀노출 시 5년 이하 징역… 처벌 수위 강화
  • 김예진 기자
  • 승인 2020.06.11 09: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 (사진출처=국민권익위원회)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 (사진출처=국민권익위원회)

[라이센스뉴스 김예진 기자] 앞으로 부패신고자의 인적사항이나 추정할 수 있는 내용을 공개·보도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또 신고자에 대한 국민권익위원회의 불이익조치 중지 요구에 따르지 않으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권익위)는 이와 같이 부패신고자 보호를 강화하는 내용의 개정된 ‘부패방지권익위법’을 이번 달 11일부터 시행한다.

누구든지 부패신고자라는 사정을 알면서 신고자의 동의 없이 인적사항이나 신고자를 추정할 수 있는 사실을 다른 사람에게 알려주거나 공개·보도해서는 안 된다. 

이를 위반할 경우 기존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었지만 앞으로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부패신고로 인해 신고자에게 불이익조치가 진행 중이거나 예정된 경우에는 권익위가 신고자가 소속된 기관장에게 이에 대한 잠정적 중지를 요구할 수 있다.

정당한 사유 없이 이를 따르지 않으면 기존에는 6개월 이하의 징역 또는 5백만 원 이하의 벌금이었지만 앞으로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권익위 한삼석 심사보호국장은 “부패신고자를 더욱 철저히 보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누구나 안심하고 신고할 수 있도록 신고자 보호·지원을 계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ress@lc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