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특수고용·프리랜서 30만원 지원
은평구, 특수고용·프리랜서 30만원 지원
  • 김예진 기자
  • 승인 2020.05.19 14: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김미경 은평구청장

[라이센스뉴스 김예진 기자]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코로나19로 인한 은평구 공공시설 휴관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특수고용·프리랜서에게 특별지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구는 ‘코로나19 대응 대책회의’를 통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은평구 공공시설 특수고용·프리랜서의 생계지원 대책을 논의했다. 그 결과 특별지원금 30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또 시급성을 감안해 타 지원에 앞서 이달 20일 현금 지급할 예정이다.

코로나19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복지관, 체육센터, 도서관, 자치회관 등 은평구 공공시설의 휴관으로 소득이 없었던 특수고용·프리랜서를 지원대상자로 한다. 근무지인 은평구 공공시설에서 안내를 받아 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코로나19로 생계위기에 직면한 특수고용·프리랜서들이 우리 구 특별지원금으로 가계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민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계속 모색해나갈 계획”이라 밝혔다.

press@lc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