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칼럼] “평생직장은 없겠지만 평생직장이라고 생각합니다” 
[커리어칼럼] “평생직장은 없겠지만 평생직장이라고 생각합니다” 
  • 김경옥 칼럼니스트
  • 승인 2020.05.08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옥 컨설턴트
김경옥 컨설턴트

평생 직장은 옛말. 평생 직장은 없으니 최고가 되어 떠나야 한다는 마음가짐은 오히려 요즘의 직장인들에게는 필수인 자세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사실 “이곳에서 일하면서 나는 최고가 되겠다”는 마음가짐은 비단 직장인들뿐만 아니라 그를 고용하는 고용주 입장에서도 반가운 일이다. 

‘최고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장’이 될 수 있는 곳이라는 상징성과 더불어 만약 그를 붙잡고 싶다면 그에게 그만한 대우를 해주면 되는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그냥 보내주면 되는 선택지 또한 고용주에게 일정 부분 존재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내게 온 당신을 최고로 만들어 줄 수 있는 능력 또한 아무나 가질 수 없는 것이기에 ‘입사하면 최고가 되어 떠날 수 있는 곳’ 은 어쩌면 요즘 시대 최고의 직장일 것이다. 

이렇듯이 평생 직장은 없고 대신 그곳에서 일하면서 내가 얼마나 전문성을 갈고 닦을 수 있는 가가 이직의 중요 포인트가 된다는 것은 당신도 알고 나도 아는 당연한 사실이지만 면접을 볼 때는 그래도 이 부분에서 조금은 조심해야 할 점이 있다는 사실 또한 유념해야 한다. 

이러한 생각을 드러내놓고 얘기하는 경우 “이 사람은 여기 조금 있다가 다른 곳으로 떠날 사람이군”이라는 인상을 줄 수 있어서 면접에서 좋지 않은 결과를 받을 수 있는 확률이 많기 때문이다. 

경력직이 이직할 경우 그가 이미 다니던 회사를 떠나 다른 곳을 지원하고 있다는 사실은 변함없는 사실이기 때문에 신입지원일 때보다 더더욱 이런 점에 신경을 써야 한다. 

회사에서는 당신을 채용하고 난 후 당신이 얼마 지나지 않아 다른 기업으로 떠나고 또 다시 채용에 나서야 하는 상황을 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회사에서는 채용을 진행할 때 당연히 오래 같이 일할 사람을 원하고 이러한 내용을 면접에서 확인 받고 싶어한다. 그런데 이때 “저는 평생직장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곳에 지원한 이유는 저의 커리어에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한다면 그는 언제고 나를 떠날 수 있는 사람으로 비춰질 수 밖에 없다. 

실제로 A는 ㄱ 회사에 입사하고 싶었다. 그는 ㄱ 회사에 입사하고 한 10년 정도 근무하면 자신에게 굉장한 메리트가 생길 것이라고 기대를 할 수 있었고 회사에서 배운 스킬을 가지고 새롭게 자신만의 삶을 개척하고 싶었다. 

영원히 조직 생활을 계속할 수는 없겠지만 조직 생활을 통해 배운 여러 가지 것들을 가지고 커리어를 독립해서 새로운 삶을 만들어 가기에 ㄱ 회사에서의 근무는 가장 적절한 옵션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A는 면접에 가서 그대로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 했고 결과는 탈락이었다. “우리는 평생 함께할 직원을 원해요. 면접 때 몇 번을 넌지시 물어봤는데 A는 우리 회사를 그저 거쳐가는 곳으로만 생각하더라고요”라는 것이 그의 탈락의 이유였다. 

물론 회사의 분위기나 면접관의 성향에 따라 나는 “이곳에서 최고가 될 자신이 있다. 그리고 그것이 나의 이후의 커리어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등의 이야기를 하는 것이 적절한 답변일 수도 있을 것이다. 

이러한 질문의 대답은 면접 당시의 분위기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다만 만약 상황 파악이 힘들 경우 가장 안전한 대답은 “나는 이곳에서 최고가 되어 떠나겠다.”라는 것이 아니라, “나는 이곳에서 최고가 되어 이 회사의 성장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겠다”이어야 한다. 

설사 평생직장은 없다는 사실에 충분히 공감하는 사람이라고 할지라도 우리 회사에서 열심히 일해서 최고가 되고 최고가 된 이후에도 계속 함께 하겠다는 사람을 싫어할 사람은 아무도 없기 때문이다. 

만약 당신이 “모두가 다 아는 당연한 사실에 대해서 왜 솔직하게 말하는 것이 안 되고 왜 이것이 감점의 요인이 되는가?”라고 질문한다면 나는 “보다 성숙한 사람이란 솔직한 사람 보다는 어느 정도는 자신의 감정과 생각을 조절하여 표현하는 사람인 것”이라고 이야기 해주고 싶다.

나이가 들고 성인이 된 이후부터 내 감정과 생각에 “솔직하다”는 것은 사실 지향해야 할 바도 아니고 장점도 될 수 없다. 

타인과 함께 사는 세상에서 타인을 배려하고 나와 함께 있고 내 옆에서 상호작용하는 당신을 배려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내가 하는 표현으로 인해 영향을 받게 되는 당신을 생각해서 내 감정과 표현을 절제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야 하는 것이다. 

내 감정과 생각을 온전히 드러내면서 “나는 솔직하다”라고 말하는 것은 흡사 어린아이의 태도에 다름 아니다. 그러므로 평생 직장은 없다는 당신도 알고 나도 아는 모두가 다 아는 이 사실에 대하여도 면접에서만큼은 회사와 면접관을 배려해서 어느 정도 당신의 솔직함을 절제해야 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평생직장은 없겠지만 저는 이곳을 평생직장이라고 생각합니다”라는 마인드는 회사와 면접관에 대한 일종의 배려이고, 내가 성숙한 인간임을 증명할 수 있는 수단이 될 것이다.   

김경옥 컨설턴트
現 커리어앤스카우트 헤드헌터·커리어코치
前 삼성SDS 경영기획팀 근무 (삼성그룹 대졸 공채 47기)
   서울 주요 대학 경제학·무역학·경영학 강의
   성균관대 공학사·경영학석사·경제학박사 수료

◆ 외부 필진 칼럼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