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착한 선결제’ 동참 소상공인 응원
정세균 총리, ‘착한 선결제’ 동참 소상공인 응원
  • 정수현 기자
  • 승인 2020.05.04 16: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라이센스뉴스 정수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5월 4일 서울시 종로구 소재 식당에 방문해 ‘착한 선결제’에 동참했다.

‘착한 선결제’는 식당·카페 등 소상공인 업소에 미리 대금을 결제하고재방문을 약속해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주는 착한 소비자 운동이다. 

정부는 지난 4월 8일 제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선결제·선구매 등을 통한 내수 보완방안’추진을 결정했으며 지역상권이 활력을 되찾고 소상공인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착한 선결제’의 사회 전반으로의 확산을 추진 중에 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착한 선결제 대국민 캠페인’(이하 캠페인) 홍보영상에도 참여했다.

홍보영상은 오는 5월 26일까지 각 중앙부처 SNS(유튜브·페이스북 등), 캠페인 홈페이지 등을 통해 착한 소비자 운동을 확산하는데 활용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선결제 및 선구매 활성화 지원을 위해 모든 업종에 대한 신용카드, 체크카드 등 소득공제율을 80%로 확대(4~7월)하고 소상공인으로부터 재화 및 용역 등에 선결제, 선구매할 경우 소득세(개인 사업자)와 법인세(법인)에 세액공제를 1% 적용할 예정이다.

jsh@lc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