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사우디 IP 행정정보 시스템 개발 추진
특허청, 사우디 IP 행정정보 시스템 개발 추진
  • 김경래 기자
  • 승인 2020.03.25 13: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특허청 홈페이지
사진출처=특허청 홈페이지

[라이센스뉴스 김경래 기자]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25일 사우디 지식재산청(SAIP: Saudi Authority for Intellectual Property)을 대상으로 지식재산(IP) 행정정보 시스템 구축을 위한 정보화 컨설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특허청은 작년 6월 한국특허정보원과 사우디간 IP 행정정보 시스템 설계를 위한 정보화 컨설팅 계약이 체결되도록 지원했으며 과거 특허청 정보시스템 개발에 참여한 LG CNS, 시리우스社와 함께 한국특허정보원이 컨소시엄을 형성하여 2019년 8월부터 총 5개월간 100만불 규모의 컨설팅이 진행됐다.

이후 사우디는 컨설팅 산출물에 대한 심층 검토를 진행했고 지난 24일 최종 승인 결정을 우리측에 통보했다. 

컨설팅 수행 과정에서 컨소시엄은 사우디 대상으로 요구사항 분석, 시스템 세부 스펙 도출을 통한 IP 시스템 구축 설계를 담당하고 특허청은 특허행정 절차와 제도를 시스템으로 구현하기 위한 자문과 데이터를 제공하는 등 가교(架橋) 역할을 수행했다.

컨설팅은 기존 한국형 특허시스템을 사우디 IP 환경에 부합하도록 최적화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졌으며 결과물로 사우디의 IP 행정정보 시스템 개발을 위한 기본 설계를 제공했다.

먼저 특허, 상표, 디자인 등 권리별로 분산 처리됐던 행정절차를 하나의 시스템에서 처리하도록 통합 IP 시스템 모델을 제시했고 출원, 검색 등 대민 서비스와 심사, 등록, 통계관리 등 사우디 내부 서비스를 통합함으로써 행정절차의 효율성과 편리성을 추구했다.

또한 심사 효율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방식심사, 통지서 작성, 데이터 교환 등 행정절차를 자동화하고 분류, 기계번역, 검색 등 3개 핵심 분야에는 AI 기술을 접목시켜 심사품질의 향상을 도모할 수 있도록 했다.

알 스와일렘 사우디 지식재산청장은 “한국 특허시스템과 동일한 수준의 시스템을 설계해 준 것에 감사하며 컨설팅을 바탕으로 IP 행정정보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우디는 별도 시스템 구축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컨소시엄을 우선 고려하되 예산규모 등을 반영하여 신중하게 사업 수행기관을 선정한다는 입장이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사우디를 대상으로 한 정보화 컨설팅은 한국형 특허시스템이 세계에서 가장 선진화된 시스템으로 인정받고 있다는 증거”라고 하면서 “현재 파라과이, 이집트를 대상으로 한 시스템 수출과 브라질을 대상으로 한 정보화 컨설팅이 진행 중이며 앞으로도 한국형 특허시스템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하여 정부의 신남방‧신북방 기조에 기여하고 행정한류를 주도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press@lc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