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 1회 시험 합격률은 33%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 1회 시험 합격률은 33%
  • 정수현 기자
  • 승인 2020.03.13 11: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센스뉴스포커스] 올해 첫 시행된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 자격시험에서 총 2928명이 합격했다. 지난 2월 22일 전국 28개 고사장에서 총 8837명이 응시했기 때문에 합격률은 33%인 셈이다. 

 

[라이센스뉴스 정수현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맞춤형 화장품 판매업’ 제도가 3월 14일부터 시행되는 가운데 합격자를 발표했다.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란 식약처에서 처음으로 실시하는 국가자격 시험으로 맞춤형화장품 판매장에서 개인의 피부상태·선호도 등을 반영해 개인별 진단결과에 따라 화장품의 내용물에 색소, 향료 등 원료를 혼합하거나 화장품을 나누어 담는 역할을  하는 자이다. 

응시생의 연령대는 10대부터 70대까지 다양했으며 40대가 29%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30대가 25%, 20대가 18%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응시생과 합격생 모두 서울에서 가장 많았으며 경기, 대전 순이었다.

자영업, 회사원, 학생 등 다양한 직업군이 응시했고 합격자 중에서는 회사원이 46%로 가장 많았으며 자영업은 28%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시험 개최 무렵 코로나 19가 대구 지역에서 급속하게 확산돼 수험생 안전을 위해 대구시와 협의해 대구 지역은 시험 개최를 취소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가 확산세가 잦아들고 안정화되는 시기에 맞춰 다음 자격시험을 개최할 예정으로 시험 일정을 확정하는 대로 식약처 홈페이지 및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 자격시험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맞춤형화장품’이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변화를 이끌어 K-뷰티를 다시 한 번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이를 위해 식약처와 화장품 업계가 협력해 안전하고 품질 높은 화장품이 유통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jsh@lc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