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바다생태교육, ‘1교1촌’ 자매결연 대상학교 공모
살아있는 바다생태교육, ‘1교1촌’ 자매결연 대상학교 공모
  • 박세창 기자
  • 승인 2020.02.17 13: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갯벌체험
갯벌체험

[라이센스뉴스 박세창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한국어촌어항공단(이사장 최명용)은 2월 17일부터 3월 13일까지 학교와 어촌 간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1교1촌 자매결연 지원사업’의 대상학교를 공모한다.

‘1교1촌 자매결연 지원사업’은 학교-어촌 간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유·청소년에게 어촌체험 기회와 바다생태교육을 제공하고 어촌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420개 학교의 학생 8만여 명이 이 사업에 참여한 바 있다.

올해는 전국 60여 개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선발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을 원하는 학교는 바다여행 누리집의 1교1촌 게시판에서 교류활동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후 제출하면 된다. 공모 결과는 3월 중 바다여행 누리집에 공지하고 개별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선정된 학교는 어촌체험활동에 소요되는 비용의 일부를 지원받게 되며 학생들은 자매결연 대상 어촌계를 방문하여 갯벌체험, 개막이체험과 같은 어촌체험활동을 하게 된다. 

1교1촌 자매결연 지원사업과 대상학교 모집의 자세한 정보는 바다여행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psc@lc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