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주민 일자리창출·관광활성화에 1518억원 투자
섬주민 일자리창출·관광활성화에 1518억원 투자
  • 박세창 기자
  • 승인 2020.02.17 13: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동 문화마을 가꾸기 사업
교동 문화마을 가꾸기 사업

[라이센스뉴스 박세창 기자] 소득 및 일자리 등 비교적 열악한 섬지역의 주민 생활 개선을 위해 정부가 팔을 걷고 나섰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국토교통부와 함께 섬지역에 올해 291개 사업에 총 1518억원을 투자한다고 17일 밝혔다.

행안부는 ’도서개발촉진법‘에 따라 섬 지역의 생활환경 개선을 통한 섬 주민의 복지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1988년부터 ‘도서종합개발계획’을 수립·시행하고 있다.

그간 30년 이상 꾸준한 투자로 교통 접근성이 크게 개선됐 관광기반 시설의 확충으로 관광객의 꾸준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생산기반 시설 확충으로 주민소득 증대와 정주여건이 개선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행안부는 최근 ‘제4차 도서종합개발계획 2020년도 시행계획’을 확정했다. 291개 사업은 올해부터 새롭게 시작되는 119건 신규사업을 포함해서 소득증대와 일자리 창출, 복지,문화,의료,교육, 교통개선, 관광활성화, 주민정주여건개선, 마을환경개선패키지 등 6개 분야로 나눠 추진된다. 

충남 서산시 팔봉면 고파도 어민 공동 작업장 확장 조성에 3억 1000만원, 전남 여수시 화정면 일원 특산품 판매장과 게스트룸 설치에 2억 5000만원 등 132개 사업에 495억원이 소득증대와 일자리 창출 분야로 투입된다.  

전남 신안군 흑산면 대흑산도에 주민복지를 위한 게이트볼 경기장 건립에 3억원, 전남 여수시 남면 금오도에 마을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복지회관 정비에 3억 4000만원 등 10개 사업에 복지분야로 21억원이 투입된다.

충남 당진시 석문면 대·소난지도를 잇는 연도교 건설에 91억 4000만원이 투입된다. 2016년 시작된 이 사업은 올해 완료될 예정으로 총 352억원이 소요됐다. 이밖에 전북 군산시 말도와 명도, 방축도를 잇는 연도교 건설에 32억 9000만원 등 9개 사업에 268억원이 투입된다. 

인천 강화군 교동도 연산군 유배지 공원화사업에 14억원, 경남 울릉군 을릉도 일원 산책로 개선사업에 30억원 등 51개 사업, 250억원이 투입된다. 

경기 화성시 국화도에 수돗물 공급을 위한 해저 상수관로 설치에 33억 9000만원, 경북 울릉군 사동에 토양 오염방지를 위한 쓰레기 매립장 정비에 8억원 등 85개 사업에 427억원이 투입된다.

경남 통영시 사량면 내지마을 일원에 오수처리시설, 대합실, 특산품 판매장 등 생활환경개선 패키지 사업에 19억 7000만원 등 4개 사업에 57억원이 투입된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섬은 해양영토 확보뿐만 아니라 경제성장을 이끄는 동력이자 소중한 삶의 터전으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음에도 낙후된 생활환경과 지리적 특수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는 섬 지역 주민들 소득증대와 복지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sc@lc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