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좌불안석' 시진핑, 군의료진 2600명 우한 긴급파견
[코로나19] '좌불안석' 시진핑, 군의료진 2600명 우한 긴급파견
  • 박세창 기자
  • 승인 2020.02.14 09: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글로벌타임즈 차이나
사진출처=중국 글로벌타임즈

[라이센스뉴스 박세창 기자] 시진핑 주석이 추가로 2600명의 군의료진을 우한시로 긴급 투입했다. 추가 병력들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치료와 통제에 투입된다.

글로벌타임즈 차이나에 따르면 2600명의 군 의료진이 2개의 임시병동으로 파견됐으며 타이캉 퉁지병동(병상860개), 푸유보건원 광구원구(병상700개)에 배치돼 통제부터 검사와 치료까지 임무수행을 한다고 밝혔다. 이들 병력은 육해공군 뿐만 아니라 로켓단, 무경부대까지 다양한 부대에서 착출된 의료병력들이다.

현재까지 3번에 걸쳐 4000명 이상의 군 의료병력들이 우한에 파견됐으며 턱없이 부족한 의료진과 항바이러스제와 같은 약품 조달에 따른 수습으로 다급한 중국의 현재 상황을 대변해주고 있다.

 

psc@lc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