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타임커머스로 무료배송 5년전 比 7배 늘었다
티몬, 타임커머스로 무료배송 5년전 比 7배 늘었다
  • 박세창 기자
  • 승인 2020.02.13 17: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티몬
사진제공=티몬

[라이센스뉴스 박세창 기자] 국내 최초 타임커머스 티몬(대표 이진원)이 타임커머스를 본격화한 결과 무료배송혜택을 더한 딜(상품) 수가 최근 5년새 7배 넘게 증가했으며, 매출 비중은 90%에 달한다고 13일 밝혔다.

최근(1월1일~2월10일) 티몬에서 고객들이 배송비 걱정없이 구매할 수 있는 무료배송딜의 숫자는 5년전 동기간과 비교했을 때 7배이상 늘었다.

또 무료배송딜의 매출 비중 또한 15년 48%가량에서 올해 90%로 크게 증가했고, 무료배송 딜을 구매하는 고객도 4배 이상 늘었다. 배송비가 부과되는 상품의 매출은 전체의 10% 미만대로 대부분의 매출은 무료배송 딜에서 나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료배송 딜의 증가는 타임커머스의 성장과도 결을 같이 한다. 티몬은 18년 12월 시간대별 한정 판매하는 ‘타임어택’을 시작, 국내 모바일커머스 최초로 타임커머스라는 개념을 정착시켰다. 이후 매일 아침 10시, 10분간 선보이는 ‘10분어택’과 같은 분단위 매장은 물론, 단 100초동안 결제까지 마쳐야 하는 초단위 매장 ‘100초어택’ 등을 성공적으로 론칭하며 고객들이 티몬을 찾는 매 시간 특가상품을 계속해서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티몬이 운영하는 타임커머스 매장은 35개에 이른다.

특히 티몬의 타임커머스 매장은 전 상품을 무료로 배송 하며, 옵션별 가격 차이가 없는 균일가 정책을 기본으로 한다. 때문에 고객들은 타임커머스 딜을 구매할 때 배송비를 고민할 필요가 없고, 처음 소개된 대표 가격과 옵션별로도 가격이 동일해 구매 편의성이 크게 증가하는 효과까지 가져왔다. 그 결과 타임커머스 매장을 찾는 고객들이 계속해서 증가했고, 딜 하나의 1시간 매출이 수억원에 달하는 빅딜들이 계속해서 생겨났다.

대표적으로 10분어택에서 10분만에 자두 10만500개를 판매하며 온라인 쇼핑몰 역사상 최단기간 최다 판매기록으로 한국기록원의 공식 인증을 받기도 했고, 강릉의 힐스파이브 펜션, 키즈카페인 잭슨나인스 등 1시간 매출이 수억원에 달하는 사례들이 심심찮게 등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티몬 이진원 대표는 “타임커머스가 성공적으로 안착하며 압도적인 가격경쟁력을 핵심으로 무료배송까지 되는 티몬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타임커머스 매장을 다양화하고 무료배송 등 고객 혜택을 강화해 파트너들에게는 폭발적인 매출을, 고객들에게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psc@lc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