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잡한 민원서식, 말만하면 AI가 대신 써준다
복잡한 민원서식, 말만하면 AI가 대신 써준다
  • 이병호 기자
  • 승인 2020.02.11 19: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비스 개념도
서비스 개념도

[라이센스뉴스 이병호 기자] AI가 복잡한 민원서식까지 말만하면 대신 써주는 시대가 왔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올해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으로 제주도의 인공지능 기반 행정서식 작성 도우미 서비스, 대전시의 스마트 미러 활용 민원안내 서비스, 경기도의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글라스 활용 원격 안전점검 서비스, 서울 성동구와 경기 부천시의 지능형 스마트 선별과제 서비스 확산 등 4개 사업을 선정 총 46억원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업별 내용을 살펴보면 제주도의 인공지능 기반 행정서식 작성 도우미는 노인과 장애인, 외국인 등 정보취약계층을 위한 행정서비스다. 제주도는 올해 아동수당지급신청서 등 발급 빈도가 높은 30여종의 민원서류를 선정해 서비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대전시의 스마트 미러(거울) 활용 민원안내서비스는 공공기관을 방문하는 장애인을 위한 행정서비스다. 경기도의 사물인터넷 기반 스마트글라스(안경) 활용 원격 안전점검 서비스는 실시간 안전점검 모니터를 위한 기술이다. 

행안부와 사업주관 기관인 한국지역정보개발원은 4월 중으로 3개 지자체와 함께 사업자 선정을 완료하고 11월말까지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지능형 스마트 선별관제 서비스는 인공지능이 미리 입력된 동작을 인식해 관제 요원에게 경고해 주는 시스템으로 범죄와 사고 예방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장혁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을 국민의 생활 속 작은 불편까지 꼼꼼하게 챙겨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부혁신의 마중물이 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press@lc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