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모빌카운티 10대, 조종사자격증 취득 '인기'
美 모빌카운티 10대, 조종사자격증 취득 '인기'
  • 이소정 기자
  • 승인 2018.11.27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에 살고 있는 대부분의 십대들은 16세 때 생일날 운전 면허증을 취득 하려 하지만 앨라배마주 모빌카운티 어빙턴에서는 십대들은 다른 종류의 면허증을 취득 하려는 붐이 일고 있다.

어빙턴 십대들은 경비행기를 조종 할 수 있는 조종사 자격증을 취득 하려 사우스모바일 카운티의 로이 레이 공항에서 시험을 치르고 있으며 이것은 어빙턴의 젊은 남자에게는 조종사 자격증 취득이 엄청난 성과이다.

비행기 조종 학교 강사 로비 그레이스는 “십대들이 비행기 자격증 취득을 위해 비행 학교를 찾는 비중이 늘고 있다”라며 “비행기 조종자격증을 취득 하는 날, 비행기 조종사들의 전통인 셔츠 꼬리를 자르는 것을 마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