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항공사․교육기관 협업…수료생 81% 취업 '성공적'
국토부․항공사․교육기관 협업…수료생 81% 취업 '성공적'
  • 정수현 기자
  • 승인 2018.11.22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항공사·교육기관 간 협업을 통해 올해 4월부터 운영해 온 ‘B737 기종 정비특화과정’을 통해 11월 현재 1기 수료생(총 40명)의 81%(33명)가 항공사에 취업했다고 밝혔다.

B737 기종 정비특화과정은 B737 항공기 정비사 양성을 위해 엔진·착륙장치·출입문 및 모의비행장치 등 실습장비를 활용해 항공기 운항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전문지식과 기량을 제고하는 특화과정으로 현재 채용심사가 진행 중인 수료생(7명)까지 취업하게 되면 취업률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B737 기종 정비특화과정은 그동안 항공사에서 소속 정비사만을 대상으로 교육과정을 운영했으나 최근 저비용항공사(LCC) 및 정비업(MRO) 확대 등으로 B737 등 중·대형 항공기 정비 전문인력 수요가 급증해 기존 항공사 교육훈련만으로는 전문인력 양성이 충분치 않았다.

국토교통부는 이러한 점을 고려해 항공사·교육기관 간 협업을 통해 외부 전문교육기관에서도 운영할 수 있는 교육과정(4개월)을 개발, 선선발·후교육 제도를 통해 항공정비사 기본면장을 소지한 미취업 청년들을 선발해 교육훈련 후 취업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항공안전정책관은 “이번 취업성과를 바탕으로 도입·운항이 늘어나고 있는 A321 기종 등 시장 맞춤형 다양한 교육과정을 지속 개발해 항공사 요구수준의 전문인력 양성 및 청년실업을 해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