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항공우주인 신년인사회…핵심기술개발 가속화
2020년 항공우주인 신년인사회…핵심기술개발 가속화
  • 박세창 기자
  • 승인 2020.01.18 1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
사진출처=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

2020년 새해를 맞아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회장 안현호)는 1월 17일 JW메리어트호텔 서울에서 항공우주산업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항공우주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유정열 산업정책실장이 참석해 항공우주 산업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경자년 새해를 맞이해 항공우주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2020년도 정책 방향을 공유했다.

그간 우리 항공산업은 80년대 단순 조립 생산에서 이제는 세계 여섯 번째 초음속기(T-50) 수출국, 열한 번째 헬기(수리온) 개발국으로 발전했고 10년새 수출도 2배 이상 늘어나는 등 빠르게 성장해 왔다.

최근 항공산업의 부품 공급망이 급변하고 국제공동개발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래형 개인비행체, 드론 등 신시장의 출현과 관련해 정부는 우리 항공우주산업의 주력산업화와 글로벌 항공강국 진입 도약의 발판으로 삼기 위한 정책 방향을 제시하며 민관이 함께 힘을 모으자고 강조하고 있는 상황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글로벌 부품수주 확대를 위해 공정혁신을 통한 원가 경쟁력 확보 및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고 국제공동개발 참여에 필요한 항공 부품 설계 등 핵심기술 개발 지원을 강화한다.

엔진, 항공전자 등 고부가 품목과 새로운 부품(스마트캐빈, 전기화 등)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해외 민항기 신규 제작시 국내업체 참여를 확대하는 등 신시장을 개척한다.

각국이 경쟁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개인용 비행체(PAV) 시제기 개발 및 상용화 추진으로 미래 항공 산업에 대응한다.

산업통상자원부 유정열 산업정책실장은 “이번 신년회는 정부와 업계가 한 목소리로 스마트캐빈, 개인용 비행체(PAV) 등 미래 항공 산업에 대한 새로운 도전과 기회를 철저히 준비하고 2030년 글로벌 항공 강국 진입을 위한 의지를 확인하는 귀중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