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계 복귀 선언, 페이스북 통해 결심 알려
안철수 정계 복귀 선언, 페이스북 통해 결심 알려
  • 최선은 기자
  • 승인 2020.01.02 12: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정계 복귀 (사진= 연합뉴스 제공)
안철수 정계 복귀 (사진= 연합뉴스 제공)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정계 복귀를 선언하며 페이스 북을 통해 결심을 알렸다.

안철수 전 의원은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 할지, 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 하는지에 대해 상의 드리겠다"며 정계 복귀 결심을 알렸다.

안 전 의원은 지난 2018년 6·13 서울시장 선거에서 패배한 뒤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같은 해 9월 독일 유학길에 올랐고 지난해 10월에는 미국으로 건너가 현재 방문학자로 스탠퍼드대에 머물고 있다.

정계 복귀 선언은 유학길에 오른 지 1년 3개월 만이다.

안 전 의원의 총선 출마를 비롯한 정치 재개도 관심이지만, 총선을 앞두고 야권의 정계개편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는 만큼 안 전 의원의 선택은 앞으로 그려질 총선 지형의 변수가 될 전망이다.

특히 안 전 의원이 중도·실용 정치를 강조해 왔다는 점에서 '중도층 확장'을 꾀하는 정당들, 특히 보수 야권을 중심으로 안 전 의원을 향한 러브콜이 쇄도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안 전 의원 자신이 창당한 국민의당을 모태로 한 바른미래당으로의 복귀가 점쳐진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반쪽으로 쪼개진 당내 상황을 정리해 '제3지대 정당'으로 재창당하겠다는 구상이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안 전 의원에게 전권을 위임하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이념에 찌든 기득권 정치 세력들이 사생결단하며 싸우는 동안 우리의 미래, 우리의 미래세대들은 계속 착취당하고 볼모로 잡혀있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한편 안 전 의원의 지역구 출마 여부도 관심을 끈다.

지역구에 출마하면 과거 당선됐던 서울 노원병 또는 고향인 부산이 유력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안 전 의원은 2013년 서울 노원병 보궐선거에 출마해 국회에 입성했고 이후 20대 총선에서도 노원병에 출마해 당선됐다가 대선 출마 후 국회의원직을 사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