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A320기단 정비 신뢰도 최우수 항공사 선정
아시아나항공, A320기단 정비 신뢰도 최우수 항공사 선정
  • 박보라 기자
  • 승인 2019.12.05 09: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비 지연 출발건 최소, 세계 평균 1/5, 아시아-태평양 평균 1/3 수준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에어버스로부터 A320기단(A320, A321 등) 최우수 운영 항공사로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4일 호주 멜버른에서 진행된 'A320Family&A330/A340 Asia Pacific Regional Seminar' 에서 2019 한해 동안 A320기단을 가장 안전하게 운영한 항공사에게 주어지는 ‘A320 Highest Operational Reliability’를 수상했다.

이 상은 전세계 A320기단 운영 항공사 대상으로 최근 1년간 국내선과 국제선 정비 신뢰도가 가장 높은 항공사에 수여하는 상으로 에어버스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의 최근 1년간 해당 기종의 정비 신뢰도가 99.86을 기록해 1위 항공사로 평가받았다. 전세계 항공사 평균은 99.32 아시아-태평양 지역 항공사 평균은 99.53이다.

정비 신뢰도는 ‘전체 운항편수 중 정비요인으로 인한 15분 초과 지연 운항편 수를 제외한 정시성’을 의미하는 지표로 99.86은 1만편 운항 시 14건의 정비 지연 건만 발생했음을 의미한다. 이는 전세계 항공사 평균 68건 아시아-태평양 지역 항공사 평균 47건 대비 각각 1/5과 1/3 수준이다.

10월에는 A350 기종에 대해서도 ‘Top Operational Excellence Award’를 수상해 올 한해에만 두가지 기종에 대해 최고 수준의 안전 관리 능력을 인정받았다. 아시아나항공의 A350 기종에 대한 정비 신뢰도는 99.74를 기록했으며 세계 항공사 평균은 99.27이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정시성을 대폭 개선하며 안전운항을 위한 선순환 구조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올해 1~11월 정비로 인한 15분 초과 지연 건수는 전년 동기대비 8% 감소한 344건을 기록했으며 이는 11개월간 총 운항횟수 9만 8925회의 0.35%에 불과한 수치라고 밝혔다.

아시아나 항공 관계자는 “정시성 개선 효과를 정비 관련 대규모 투자 및 프로그램 강화의 성과로 분석하고 있으며 올해 408억원을 투자해 A320, A330, B747 등 5개 기종에 장착되는 예비 엔진 11대를 확보하는 한편 124억원을 들여488품목의 예비 부품을 구비했다”며 “지난해 10월부터는 운항 예비기를 편성해 비정상 상황 발생시 대체기를 신속히 투입하는 등 지연운항을 최소화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2025년까지 A350 30대, A321NEO 25대 등 최신형 항공기를 지속 도입하고 보유중인 경년항공기는 10대까지 대폭 낮출 계획으로 기단의 안정적인 세대교체를 통해 안전운항을 위한 새로운 기반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