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인천-오클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전세기 운항
대한항공, ‘인천-오클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전세기 운항
  • 박은아 기자
  • 승인 2019.11.28 09: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 보잉777-300ER 항공기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이 12월 24일부터 2020년 2월 28일까지 뉴질랜드 오클랜드와 크라이스트처치에 291석 규모 보잉 777-300ER 전세기를 각각 주 1회씩 총 20회 운항한다고 밝혔다.  
 
오클랜드 노선은 격주로 화·금 오후 7시 2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다음날 오전 10시 40분 오클랜드에 도착하며 돌아오는 편은 오후 12시10분에 출발해 오후 8시 인천에 도착한다.  
 
오클랜드 노선은 동계 시즌 꾸준한 방문객 증가세를 보이는 노선으로 10월 27일부터 정기편을 기존 중형기 주 5회 운항에서 대형기 주 7회 확대 운영하고 있으며 추가 수요에 대해서 이번 전세기를 운영하게 됐다.  
 
크라이스트처치 노선은 격주로 화·금 오후 7시 2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다음날 오전 11시 20분 크라이스트처치에 도착하며 돌아오는 편은 오후 12시 50분 출발 오후 9시 20분 인천에 도착한다.  
 
크라이스트처치는 뉴질랜드 남섬에 위치하고 있어 그간 오클랜드에서 국내선으로 환승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으나 직항 전세기를 이용하면 보다 편리하게 한국과 정반대의 계절에서 빙하, 호수 등의 대자연을 느낄 수 있다. 이번 운항은 2007년 이후 12년만의 전세기 운항이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동계 기간 중 대양주 지역에 시드니 주 7회, 브리즈번 주 7회, 오클랜드 주 7회 정기편뿐 아니라 오클랜드 주 1회, 크라이스트처치 주 1회 전세기 운항까지 인천에서 출발하는 총 주간 23회의 운항편을 통해 여행객들에게 보다 편리하고 다양한 스케줄을 제공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