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몽골의 소리로 '2019 대한민국 광고대상' 오디오부문 수상
아시아나, 몽골의 소리로 '2019 대한민국 광고대상' 오디오부문 수상
  • 박보라 기자
  • 승인 2019.11.25 10: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디오를 활용한 컨셉 독창성, 전달성에서 우수한 평가 받아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의 울란바타르 SNS 광고 ‘몽골이 부르는 소리’편이 ‘2019 대한민국 광고대상’ 오디오 부문 영예의 대상에 올랐다.

‘대한민국 광고대상’은 TV, 라디오, 신문, 잡지, 온라인 등 매년 전 광고 매체를 아우르는 약 3000여점의 출품작들 중 ‘한국광고총연합회’가 선정, 시상하는 광고상이다. 특히 아시아나항공이 대상을 수상한 ‘오디오 부문’은 올해 신설된 수상 부문으로 매체의 제한없이 오디오를 활용한 광고 소재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평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몽골 울란바타르 노선의 신규 취항을 기념하며 총 4편의 SNS 캠페인 광고 영상을 제작했다. 특히 강가를 달리는 말발굽 소리의 ‘마중’편, 전통 음식인 허르헉 요리 소리의 ‘요리’편, 대초원 바람 소리의 ‘초원’편, 전통 악기와 창법 소리의 ‘흐미’편에 3D 사운드기법을 적용해 그동안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몽골의 생생한 소리를 광고에 담아냈다. 이어 아름답고 신비로운 몽골 대자연의 영상도 함께 감상할 수 있어 몰입도를 높였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7월 인천-울란바타르 노선을 신규 취항해 주 3회 운항하고 있으며 평균 85% 이상의 탑승률을 기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