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증’으로 도서·음반 10% 할인 혜택 받자
‘청소년증’으로 도서·음반 10% 할인 혜택 받자
  • 최중회 기자
  • 승인 2019.10.15 1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증 시안 (자료출처=여성가족부)
청소년증 시안 (자료출처=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는 청소년 누구나 교보문고에서 도서를 구입하거나 핫트랙스 매장에서 문구나 음반 등을 구입할 때 청소년증을 제시하면 1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청소년증을 소지하고 있는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광화문점 등 전국 36개 교보문고・핫트랙스  매장에서 10월 14일부터 올해 말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고, 내년에도 계속 적용되도록 협의할 예정이다.

이번 혜택은 여성가족부와 ㈜교보문고/교보핫트랙스㈜ (대표이사 박영규)가  뜻을 모아 청소년증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청소년증은 ‘청소년복지지원법’ 제4조에 따라 만 9세에서부터 만 18세청소년들에게 발급되는 ‘공적신분증’으로 2017년부터 청소년증 한 장으로 교통카드‧선불결제까지 가능해지면서 한 해 평균 약 18만 명의 청소년들이 발급받고 있다.

성인 주민등록증과 마찬가지로 대학수학능력시험, 검정고시, 자격증, 외국어능력시험 등 각종 시험장이나 금융기관에서 신분을 확인하는 데 사용가능하고 대중교통과 각종 문화‧여가시설을 이용할 때 청소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