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청소년지도자’ 500명 한 자리에...소통과 화합의 시간 가져
전국 ‘청소년지도자’ 500명 한 자리에...소통과 화합의 시간 가져
  • 한진수 기자
  • 승인 2019.10.11 13: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왼쪽에서 4번째), 이기순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이사장, 서상기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회장 등 주요 참석자들은 청소년지도자들이 청소년들에게 하고 싶은 메시지를 통해 완성하는 참여형 포토존 앞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여성가족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왼쪽에서 4번째), 이기순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이사장, 서상기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회장 등 주요 참석자들은 청소년지도자들이 청소년들에게 하고 싶은 메시지를 통해 완성하는 참여형 포토존 앞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는 10월 11일 에이더블류(AW) 컨벤션센터에서 ‘2019년 전국청소년지도자대회’를 개최한다.

‘청소년에게 용기를, 청소년지도자에게 보람을!’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대회는 ‘청소년이 주인이 되는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목표를 공유하고 서로 격려하는 장으로 전국 청소년 단체‧협력기관 종사자 5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올해로 15회를 맞는 이번 대회에서는 청소년지도자들이 함께 하는  ‘청소년지도자 공감토크쇼’와 ‘실시간 퀴즈이벤트’를 마련해 청소년 지도자들이 현장에서 겪는 다양한 경험을 공유하고 성인지 감수성을 키울 수 있는 시간을 갖는다.

청소년지도자는 청소년지도사 및 청소년상담사와 청소년시설, 청소년단체, 청소년관련기관 등에서 청소년육성 및 지도업무에 종사하는 자를 의미한다.

이번 행사는 전국의 청소년단체 및 협력기관들이 서로 역할을 공유해 상호이해를 높이고, 정책 현장에서 열정과 헌신을 다해 온 청소년지도자들에게 자긍심을 부여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각 분야(청소년 활동·보호·복지 등) 청소년 지도자들이 청소년과 함께한 활동 영상과 현장에서 활약하는 청소년지도자 24시간 기록 영상을 상영하고 지도자 치유 공간 등 청소년 활동을 공유하고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또한 청소년 성장 지원에 힘 쓴 13명의 지도자에게 대통령표창(1명), 국무총리표창(2명), 장관표창(10명)을 수여한다.

이대희 구립서초유스센터 관장은 청소년 보호와 육성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받고 이원영 군산청소년수련관 관장은 청소년수련시설에서 지역 청소년 활동 기반을 강화한 공로로 유재순 청주청소년쉼터 실장은 위기·가출 청소년 대상 교육활동 전개 등을 통해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에 앞장 선 공로로 각각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전국의 청소년지도자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청소년들이 꿈과 개성을 마음껏 발휘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애정 어린 노력과 열정을 쏟고 있다”라며 감사를 표하고 “여성가족부는 청소년이 주인 되는 정책을 추진하는데 힘써 온 청소년지도자들이 사명감과 자긍심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