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여성임원’ 최소 한명 임용 ‘의무화’
공공기관, ‘여성임원’ 최소 한명 임용 ‘의무화’
  • 한진수 기자
  • 승인 2019.09.25 10: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정부 균형인사 추진계획 목표 (자료출처=인사혁신처)
범정부 균형인사 추진계획 목표 (자료출처=인사혁신처)

앞으로 여성임원이 없는 공공기관에 최소한 한 명 이상의 여성임원을 임용하고, 그 결과를 기관 평가에 반영하게 된다.

인사혁신처는 2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범정부 균형인사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함께 범정부적 균형인사를 추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계획은 지난해 7월 수립한 ‘제1차 균형인사 기본계획’이 중앙부처로 국한됐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한 것으로,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까지 아우르는 ‘범정부 균형인사 추진계획’을 관계부처와 함께 마련했다.

이에 따라 공공부문의 인적 다양성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으로, 2022년까지 고위공무원 10%, 5급 이상 지방과장급 20%, 공공기관 임원 20%까지 여성관리자 임용 비율을 확대한다.

또한 여성 고위관리자 미임용기관에 1인 이상 임용을 추진하고, 공공기관 중 기타공공기관의 여성임원 임용실적을 주무부처 정부업무평가(정부혁신)에 반영해 이행을 촉진할 계획이다.

나아가 특정 성(性)에 치우치지 않도록 현재 정부에서 한시적으로 시행중인 공무원 공채시험에서 특정 성의 합격률이 30%에 미달할 경우 추가합격시키는 양성평등채용목표제의 연장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